로고

윤 대통령 “조계종, 국민 마음건강 기여에 감사”


진관사 방문해 관불의식 참여·만찬 가져

의료개혁 지지해 준 조계종에 감사 전해

총무원장 진우스님 “의정갈등 잘 해결되길”

기사입력 2024/04/08 [18:27]

윤 대통령 “조계종, 국민 마음건강 기여에 감사”


진관사 방문해 관불의식 참여·만찬 가져

의료개혁 지지해 준 조계종에 감사 전해

총무원장 진우스님 “의정갈등 잘 해결되길”

권정혜 | 입력 : 2024/04/08 [18:27]

[팩트경북=권정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7일 서울 은평구 소재 진관사를 방문해 “나라가 어려울 때 함께 힘을 모았던 호국불교 정신에 대해 감사하다”고 전했다.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7일 오후 서울 은평구 진관사를 방문해 한문화체험관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을 비롯한 주요 인사들과 사찰음식으로 만찬을 갖고 있다.(사진=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은평구 진관사를 찾아 국민의 생명과 건강 보호에 대한 의지를 표명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이날 방문은 진관사가 한국 불교의 명상, 음식 등 고유한 문화를 앞장서 알리고 있는데 대한 고마움을 전하기 위한 대통령의 뜻에 따라 이뤄졌다.

 

윤 대통령은 진관사를 방문해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 진관사 회주 계호스님, 진관사 주지 법해스님과 인사를 나눈 후 관불의식에 참여했다.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7일 오후 서울 은평구 진관사를 방문해 한문화체험관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을 비롯한 주요 인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사진=대통령실) 

 

관불의식은 아기 부처님을 목욕시키는 의식으로, 부처님에 대한 공경을 표시하고 자신의 몸과 마음을 청정히 하는 의미에서 행해지고 있다. 이어 조계종의 주요 인사들과 한문화체험관에서 만찬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조계종과 진관사가 국민의 마음 건강을 위한 명상을 대중화하고 전파하는 데 기여해오신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고려 현종 때 창건된 진관사의 역사와 진관사에서 발견된 독립운동에 사용된 태극기에 대해 이야기를 듣고 “나라가 어려울 때 함께 힘을 모았던 호국불교 정신에 대해서도 감사하다”고 치하했다.

 

조계종 총무원장인 진우스님은 “국민의 생명을 살리고자 정부가 추진하는 의료개혁에 조계종뿐만 아니라 종교계는 한마음으로 지지하며 대국민 성명도 여러 차례 냈다”며 “대통령을 중심으로 잘 해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조계종의 지지에 감사를 전하고 국민 생명과 건강 보호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 이어 만찬 메뉴로 조계종 사찰음식 명장인 진관사 회주 계호스님이 준비한 잣죽, 잡곡밥, 쑥된장국, 도토리묵, 산나물, 전, 두부, 샐러드 등을 먹었다.

 

윤 대통령은 차담을 마친 뒤 방명록에 “마음의 정원 진관사의 법향이 온땅에 가득하길 빕니다”라고 적었다.

 

이날 방문에는 총무원장 진우스님을 비롯해 총무부장 성화스님, 기획실장 우봉스님, 불교신문사장 오심스님, 해봉문도회 대표 탄원스님, 진관사 회주 계호스님, 주지 법해스님 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이관섭 비서실장, 인성환 국가안보실 제2차장, 장상윤 사등회수석 등이 함께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