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장인화 제10대 포스코그룹 회장 취임


장인화 신임 회장, 주주총회 및 이사회 거쳐 제10대 포스코그룹 대표이사 회장 취임

신뢰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新 비전 ‘미래를 여는 소재, 초일류를 향한 혁신’ 발표

장 회장, “취임 후 100일간 현장에서 직원들의 목소리 직접 듣겠다”

그룹의 새로운 핵심가치 제시…”대전환의 시기 맞아 포스코그룹에 가장 필요한 것은 ‘신뢰’”


기사입력 2024/03/21 [15:13]

장인화 제10대 포스코그룹 회장 취임


장인화 신임 회장, 주주총회 및 이사회 거쳐 제10대 포스코그룹 대표이사 회장 취임

신뢰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新 비전 ‘미래를 여는 소재, 초일류를 향한 혁신’ 발표

장 회장, “취임 후 100일간 현장에서 직원들의 목소리 직접 듣겠다”

그룹의 새로운 핵심가치 제시…”대전환의 시기 맞아 포스코그룹에 가장 필요한 것은 ‘신뢰’”


이용준 | 입력 : 2024/03/21 [15:13]

 

[팩트경북=이용준 기자] 주총 6개 안건 모두 승인, 이어 열린 이사회에서 유영숙 사외이사 이사회 의장에 선임 포스코그룹 장인화 회장이 공식 취임했다.

▲ 포스코그룹 장인화 신임 회장.(사진=포스코)    

 

포스코그룹 장인화 신임 회장은 21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개최된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선임된 뒤, 이어 열린 이사회에서 포스코그룹 제10대 대표이사 회장에 선임됐다.

 

장인화 회장은 이날 오후 포항에서 취임식을 갖고 소재의 혁신을 선도하는 포스코그룹 본연의 역할을 되새기며 신뢰받는 초일류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새로운 비전으로 ‘미래를 여는 소재, 초일류를 향한 혁신’ 을 제시했다.

 

새로운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세 가지 전략 방향은 △미래기술 기반의 초격차 비즈니스 선도 △함께 성장하는 역동적 기업문화 구현 △신뢰받는 ESG 경영체제 구축으로 정하고, 국민들로부터 신뢰와 사랑받았던 자랑스러운 포스코의 모습을 되찾겠다고 밝혔다.

 

장 회장은 세 가지 전략 방향을 완수하기 위해 비즈니스 측면에서는 철강사업의 초격차 경쟁우위를 확보하고 이차전지소재사업은 시장가치에 부합하는 본원 경쟁력을 갖춰 확실한 성장엔진으로 육성하는 한편, 사업회사 책임경영체제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신뢰와 창의의 기업문화를 만들어 직원들이 과감하게 도전하고 성취를 통해 자긍심을 느끼는 포스코그룹이 되도록 하겠다며 취임 후 100일 동안 그룹의 주요 사업장을 직접 찾아 현장과 직원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한 투명하고 공정한 거버넌스의 혁신과 이해관계자가 수긍하는 윤리경영을 실천하고, 지역사회와는 진정성 있는 소통으로 원칙과 신뢰에 기반해 상생을 이뤄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장 회장은 대전환의 시기를 맞아 포스코그룹이 진정한 의미의 초일류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신뢰라고 밝히고, 포스코그룹의 새로운 핵심가치로 소통과 화합의 토대가 되는 신뢰를 제시했다.  

 

한편 이날 오전 열린 포스코홀딩스 제56기 정기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 회장 후보를 비롯한 사내외 이사 선임 안건이 가결됐다.

 

신임 사외이사로 박성욱 前 SK하이닉스 부회장을 선임하고 유영숙 사외이사와 권태균 사외이사를 각각 재선임했다. 사내이사로는 정기섭 사장(전략기획총괄)을 재선임했고, 김준형 친환경미래소재총괄과 김기수 미래기술연구원장을 신규 선임했다. 이 밖에도 재무제표 승인, 정관 변경 등 총 6개 안건을 모두 승인받았다.

 

또한 주주총회 이후 열린 포스코홀딩스 이사회에서 유영숙 사외이사가 이사회 의장에 선임됐다. 유영숙 의장은 미국 오리건주립대학교에서 생화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연구부원장과 환경부 장관을 역임한 ESG 분야 전문가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