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영소사이어티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THE FINAL WITH 사이프러스 골프앤리조트] 하나금융그룹 우승… ‘대회 2연패’ 달성

하나금융그룹이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에서 2연패에 성공했다.

기사입력 2023/11/20 [07:48]

[영소사이어티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THE FINAL WITH 사이프러스 골프앤리조트] 하나금융그룹 우승… ‘대회 2연패’ 달성

하나금융그룹이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에서 2연패에 성공했다.

강대웅 기자 | 입력 : 2023/11/20 [07:48]

▲ [영소사이어티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THE FINAL WITH 사이프러스 골프앤리조트] 하나금융그룹 우승


[팩트경북=강대웅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19일 제주 서귀포시 소재 사이프러스 골프앤리조트(파71. 6,917야드)에서 열린 ‘영소사이어티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THE FINAL with 사이프러스 골프앤리조트(총상금 1억 원)’에서 총 26점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하나금융그룹은 2022년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에 이어 올해도 정상에 올라 2년 연속 정상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본 대회는 개막 전 출전 구단에게 ‘구단 랭킹’ 별로 보너스 점수를 지급했다. PGA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과 동일한 방식으로 ‘구단 랭킹’ 1위는 19점, 2위는 17점, 3위는 15점, 4위는 13점, 5위는 11점, 6~8위는 8점, 9~11위는 5점, 12~14위는 3점, 15~17위는 2점을 부여했다.

시즌 최종전 ‘LG SIGNATURE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종료 후 37,550.63포인트로 ‘구단 랭킹’ 1위 CJ에 4,985.45포인트 뒤진 2위에 위치했던 하나금융그룹은 이번 대회에 17점의 보너스 점수를 받고 경기에 나섰다.

‘영소사이어티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THE FINAL with 사이프러스 골프앤리조트’는 1라운드 18홀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진행됐다.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은 각 홀마다 스코어에 따라 주어지는 포인트가 다르다. 알바트로스는 8점, 이글은 5점, 버디는 2점을 얻는다. 파를 적어내면 0점으로 점수가 없고 보기는 -1점, 더블보기 이하는 모두 -3점으로 처리된다.

또한 1번홀부터 18번홀까지 매 홀 담당 선수를 지정해 경기했다. 해당 홀에서 플레이하지 않는 선수는 경기를 치르고 있는 같은 구단 소속 선수의 캐디 역할을 맡기도 하기도 했다. 이는 개인 스포츠인 골프를 ‘팀 스포츠’로 즐기며 선수들 간 함께 호흡하고 경기하는 색다른 모습을 골프 팬들에게 전달하고자 기획됐다.

총 12개 구단에서 29명의 선수가 참가한 가운데 하나금융그룹은 ‘제네시스 대상’ 함정우(29)와 박은신(33), 한승수(37)까지 3명의 선수가 출전했다.

하나금융그룹은 1번홀(파4)부터 6번홀(파4)까지는 한승수, 7번홀(파3)부터 12번홀(파3)까지는 박은신, 13번홀(파4)부터 18번홀(파4)까지는 함정우가 플레이했다. 한승수는 1번홀에서 버디를 잡아냈지만 2번홀에서 보기를 했다. 박은신은 7번홀에서 버디에 성공한 뒤 11번홀(파5)부터 12번홀까지 2개 홀 연속 버디를 때리는 등 이날만 총 3개의 버디를 솎아냈다. 함정우는 13번홀에서 버디를 뽑아냈다.

하나금융그룹은 총 26점을 얻어 동점을 이룬 정찬민(24)과 이재경(24)이 호흡을 맞춘 CJ와 연장 승부를 펼쳤다. 18번홀에서 열린 연장 1번째 홀에서 이재경이 파에 머문 사이 함정우가 버디를 추가해 승리를 거머쥐었다.

우승 후 하나금융그룹의 함정우, 박은신 한승수는 “3명의 선수가 맡은 바 역할을 충실히 해내 우승을 할 수 있었다. 모두 ‘하나’가 되어 이뤄낸 우승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우승을 해 기쁘다. 2024년 대회에서도 꼭 우승을 차지할 것”이라며 “올 한 해 골프에만 전념할 수 있게 지원해 주신 하나금융그룹 관계자 분들과 KPGA 코리안투어 팬 분들께도 고맙다는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6개홀에서 버디만 3개를 기록한 하나금융그룹의 박은신이 최우수 선수로 선정됐다.

우승 구단인 하나금융그룹에게는 3천만 원의 우승상금이 돌아갔으며 대회 최우수 선수인 박은신에게는 2백만 원의 상금이 지급됐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함정우, 박은신, 한승수 외 박배종(37), 이승민(26)까지 5명의 선수로 구성되어 있다. 올 시즌 ‘코오롱 제65회 한국오픈’에서는 한승수가,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는 함정우가 우승해 2승을 기록했다.

하나금융그룹의 뒤를 이어 CJ가 2위, 금강주택이 3위, 대보건설과 우리금융그룹이 공동 4위에 자리했다.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는 2022년 KPGA 구자철 회장의 주도 하에 세계 최초로 창설됐다. 연중 리그제를 통해 리그에 참여하는 프로골프 구단의 활성화, 개인 스포츠인 골프에 구단 리그라는 테마를 이슈화해 후원 기업과 KPGA 선수 모두를 홍보하고 각 구단의 팬덤을 형성하는 것이 목적이다.

2023 시즌에는 하나금융그룹, CJ, 웹케시그룹, 금강주택, 우리금융그룹, DB손해보험, 우성종합건설, NH농협은행, 대보건설, 볼빅, BRIC, SK텔레콤, BC카드, 지벤트, team속초아이, 어메이징크리, COWELL 등 17개 구단의 65명의 선수가 참여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